삼성효과 바로 앞 ‘영통역자이 프라시엘’ 주목받아

 

 

 

뉴스1.jpg

 

경기 남부를 대표하는 도시인 용인, 화성, 수원 지역 내 새 아파트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 지역은 ‘삼성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는 곳으로 삼성의 지속적 투자로 배후수요도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심장은 이들 용인, 화성, 수원 등 경기 남부권이다. 영통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 본사가 위치했고, 용인 기흥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화성 동탄신도시 삼성전자 나노시티 화성캠퍼스 등에 삼성 사업장이 집중돼 있다.

특히, 지난 3월에는 용인시 처인구 일대에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이 확정됐고, 삼성전자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구축에 20년간 300조의 투자계획을 밝히는 등 일대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반도체 호재로 집값 상승폭도 가팔라 수도권 대표 주거 선호지역으로 떠올랐다. KB부동산에 따르면 11월 기준 용인과 수원 아파트 평균 시세는 각각 6억3848만원, 5억6178만이며, 화성도 5억5368만원으로 경기 평균(5억4567만원)을 웃돌고 있다.

또한 한국부동산원의 최근 5년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도 수원시 25.5%, 용인시 22.8%, 화성 15.9% 등으로 수도권 평균(11.1%)을 크게 뛰어넘었다.

삼성효과가 나타나는 이유는 결국 삼성맨들의 구매력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삼성계열사 종사자들의 평균 소득은 비슷한 연차의 다른 기업들 종사자들 보다 높아 소비, 구매력 등이 앞서 삼성계열사가 있는 지역 아파트 값이나 상권 매출 등 다양한 지표들이 높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삼성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이들 용·화·수 지역 내 신규 아파트 분양도 관심을 끈다. 특히 원자재값 인상 등의 이유로 아파트 분양가가 계속 오르고 있어 빠르게 새 아파트 분양 받는 전략을 펼치는 수요자도 늘어날 전망이다.

가장 관심을 끄는 곳은 12월 분양 예정인 영통·망포 생활권에 속한 용인 ‘영통역자이 프라시엘’이다. 전용면적 84㎡, 100㎡ 총 472가구 규모다. 삼성전자 본사인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와 삼성전자나노시티 기흥캠퍼스가 가까이 있어 통근이 편리한 곳에 위치해 있다. 삼성디지털시티는 삼성전자 계열사와 협력업체가 모여 산업벨트가 형성된 대규모 산업단지다.

분양관계자는 “주거 선호도가 높은 영통·망포 생활권 단지에 단지 주변 신규아파트 공급이 부족해 분양 전부터 관심이 많다”며 “수요자들의 기대가 높은 단지인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을

에디터 선택

※ 주의 : 페이지가 새로고침됩니다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하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4
2023.12.27
조회 수: 25
2023.12.27
조회 수: 25